[앵커]대통령실을 용산으로 옮기는 데 따른 새로운 비용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.이번엔 '건설비' 명목으로 대통령실이 30억 원 추가 예산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.대통령 경호처도 통신 시설 등을 새로 까는데 28억 원을 쓰겠다고 했는데, 대통령실은 "이런 비용이 용산 이전과는 무관하다"고 밝혔습니다.이지윤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.
[앵커] 대통령실을 용산으로 옮기는 데 따른 새로운 비용 논란이 이어지고 있습니다.이번엔 '건설비' 명목으로 대통령실이 30억 원 추가 예산을 요청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. 대통령 경호처도 통신 시설 등을 새로 까는데 28억 원을 쓰겠다고 했는데, 대통령실은 "이런 비용이 용산 이전과는 무관하다"고 밝혔습니다. 이지윤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.

 

저작권자 © 데일리 BJC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